기사 메일전송
홍대 레드로드 “ 확 ”바뀐다…마포구 노후 시설 개선 박차
  • 편집국 기자
  • 등록 2023-12-06 09:49:47

기사수정
  • 구, 홍대 레드로드 R1~R2구간(걷고싶은거리) 500m 거리 노후 시설물 철거 새단장
  • 동선과 상권 차단한 옹벽과 여행자 편의시설 대신 다목적 개방 공간과 버스킹존 확대
  • 박강수 구청장 “ 세계적 관광 명소로 자리 매김하도록 개성 있고 쾌적한 거리로 재조성”

마포구는 2023년 개장한 홍대 레드로드 일대가 기반시설 개선공사로 다시 한번 새롭게 탄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광장무대 기반시설 개선공사 후 야간 경관 예상 모습

구는 내년 1월 말까지 레드로드 R1~R2구역(어울마당로 107~155-1)에 위치한 여행자 편의시설과 야외전시존, 버스킹존, 광장무대, 만남의광장의 노후 시설물을 철거하고 편의성을 갖춘 쾌적한 공간으로 꾸민다는 계획이다.

 

약 500m에 달하는 해당 구간은 홍대 레드로드의 핵심이자 홍대 특유의 개성을 드러낼 수 있는 야외 전시, 댄스 공연, 연주 버스킹 공간이 주를 이루고 있으나 낡은 시설 탓에 이용 편의성과 활용도가 낮았다는 것이 구의 설명이다.

 

이에 마포구는 여행자편의시설과 야외전시존을 철거해 다목적 개방공간을 조성하고 버스킹존을 신설·재조성하면서 관광객을 위한 내실 있는 편의시설을 설치하는데 주안점을 맞추겠다는 구상이다.

 

여행자편의시설 개선공사 조감도

이를 위해 구는 광장으로서의 기능을 회복하기 위해 만남의광장의 불필요한 녹지대를 정비하고 벤치와 수목을 광장 경계부에 배치해 보행 안전과 쉼터기능을 강화한다.

 

상권과 동선이 차단되고 반지하 형태로 어두워 활용도가 낮았던 여행자 편의시설은 개방감을 확보하면서 공연과 휴게까지 가능하도록 다목적 개방형 공간으로 조성한다.

 

낡은 옹벽이 가로막혀있어 흡연 민원 등이 자주 발생했던 야외전시존도 옹벽을 철거해 시야를 확보하고 높낮이차를 이용한 버스킹 무대와 포토존 등 쉼터를 조성한다.

 

기존 버스킹존은 버스킹 무대 간 간격이 좁아 간섭이 발생했던 4개소를 2개소로 줄여 공간을 확장하고 관람객을 위한 착석 공간도 개선한다.

 

또한 홍대 레드로드 방문객 수에 비해 부족했던 공공화장실도 관광안내소에 1개소 추가 설치될 예정이다.

 

구는 내년 1월 말까지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이번 홍대 레드로드 개선공사가 낡고 활용도가 떨어지는 공간개선을 통한 거리예술 활성화와 관광객 유입은 물론, 동선과 시야 확보로 상권 활성화에도 큰 기여를 할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

 

한편 마포구는 이번 공사를 위해 지난해 박강수 구청장을 필두로 한 ‘홍대 관광 활성화를 위한 정책 대화’와 홍대 문화·예술 단체, 지역 주민 등이 참여한 ‘상생위원회’를 개최하여 각계각층의 의견을 설계에 담았으며, 주민설명회를 실시해 공사에 대한 이해와 협조를 구했다고 밝혔다.

 

박강수 마포구청장은 “이번 개선공사는 홍대 레드로드가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적인 문화·관광 명소로 자리매김하기 위한 과정”이라며 “홍대 레드로드를 문화와 예술이 넘치는 개성 있고 활기찬 거리로 재조성해 모두가 오고 싶은, 모두가 만족해하는 매력 만점 거리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최신뉴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